AMD, 제9회 한국국제게임컨퍼런스(KGC) 2009서 그래픽의 극사실주의를 향한 첨단 기술 및 활용법 제시

- AMD, 현실감 넘치는 게임그래픽 영상을 위한 다이렉트 X®11, 테슬레이션 등 최첨단 그래픽 기술에 대한 방법론 및 적용 사례 전달 예정 - 첨단 기술 적용 노하우 및 게임 개발 지원 프로그램 공유로 게임 개발자에게 실질적인 도움 기대
서울 2009-09-29

AMD코리아(대표 박용진)는 올해로 제9회를 맞는 한국국제게임컨퍼런스(이하 KGC) 2009에서 다이렉트 X®11과 테슬레이션 등 게임의 극사실주의 그래픽을 가능하게 하는 최첨단 기술 방법론과 적용 사례를 전달한다.

오는 10월 7일부터 9일까지 3일 동안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되는 이번 KGC 2009에서 AMD의 닐 로빈슨(Neil Robinson) 글로벌 ISV 담당 총괄이사는 기조 강연을 통해  다이렉트X®11과 테슬레이션을 지원하는 극사실주의 게임 그래픽에 대한 방법론을 발표할 예정이다. 또한 이 연설에서는 AMD와 긴밀한 협조를 통해 최근 발표한 온라인 대작 게임<C9>에 테슬레이션을 적용한 바 있는 NHN게임즈 김대일 실장이 <C9>의 적용 사례를 발표할 예정이다.

테슬레이션은 물체의 표면을 미세하게 쪼개어 세밀하게 표현하는 기술로 곧 출시될 윈도우®7에서 공식 지원하는 API인 다이렉트X11에서 정식 지원하게 된다. 이번 행사 기간 동안 AMD와 NHN 게임즈는 각각 다이렉트X 11의 포팅 기술 및 테슬레이션에 대한 기술 강의와 사례 발표를 통해 게임개발자들에게 실질적인 노하우를 전달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AMD는 또한 멀티 그래픽 카드 지원기술인 ‘크로스 파이어X’ 기술을 통한 GPU 성능극대화와 게임 개발자 지원 툴인 GPU 퍼프스튜디오(Perfstudio) 2.0을 주제로 강의도 진행한다. 특히 GPU 퍼프스튜디오는 개발 초기 단계에서 성능 이슈를 포착하기 때문에 개발 막바지에 문제를 잡아내어 발생하는 복잡함을 피하고 게임의 특정 부문만 새로 코딩할 수 있게 하는 등의 개발자에게 즉각적인 혜택을 제공한다는 것이 특징이다.

기술 세션외에도 AMD 코리아는 게임개발을 위한 하드웨어 동향과 AMD 게임 개발사 지원 프로그램도 소개한다. 향후 하드웨어의 트렌드를 파악하는 것은 개발에 수 년이 소요되는 게임에 있어 성패를 좌우하는 중요한 요인이기 때문에 하드웨어의 발전 동향과 AMD가 게임개발사 및 퍼블리셔들을 어떻게 지원하고 있는지에 대한 정보는 게임 개발자들에게는 매우 유용한 정보가 될 것이다.

이 밖에도 AMD는 국내 게임사들이 중화권 시장을 공략하는데 참고할 수 있도록 중화권 게임시장의 특징을 소개하고 AMD의 협력 사례를 통해 중화권에 게임을 수출할 때 주의할 점이나 주력할 점을 설명할 예정이다.

각종 강연과 강의 외에도 AMD는 행사 기간 동안 단일 그래픽카드로 각각 모니터 3대와 6대를 연결하여 사용하는 최신 멀티디스플레이 기술인 ATI 아이피니티 기술을 시연할 예정이다. 지난 달 발표된 ATI 아이피니티 기술은 멀티모니터 연결을 통해 사용자의 손끝에서 제어되는 데스크톱 지평을 확대하고 몰입감과 현장감을 높여 PC 경험의 새로운 장을 연 기술의 개가로 평가 받고 있다.

KGC 2009는 한국 게임 개발자 협회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이 공동 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게임산업협회 등이 후원하는 세계 3대 게임컨퍼런스로 올해 행사에서는 미래를 정의하자는 슬로건으로 국내외 관련 업계와 전문가들이 온라인 게임을 잇는 새로운 방향을 제시할 예정이다.

사전접수는 공식 홈페이지(www.kgconf.com)를 9월 14일부터 10월 5일까지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AMD에 대해

AMD(NYSE:AMD)는 혁신적인 기술 기업으로 고객 및 파트너와의 협력을 통해 기업, 가정 및 엔터테인먼트를 위한 차세대 컴퓨팅 및 그래픽 솔루션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AMD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AMD 웹사이트 http://www.amd.com 에서 제공된다.

보충설명